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 적극 추진

광고

코로나19가 심각한 상황에서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이 1위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애플은 곧 신제품 출시를 앞둔 스마트워치 업계 1위 기업이다. 시장 트렌드의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하반기 스마트워치 시장은 폭발적인 경쟁이 예상된다.

코로나19 이후 스마트워치 시장이 크게 성장했다. 시장 조사 기관 카운터포인트 리서치(Counterpoint Research)는 2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27%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의료가 직접적이지 않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음을 증명한다.

애플은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계속해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하지만 경쟁사들이 성장하면서 애플의 점유율은 정체되고 있다. 지난해 2분기(30.1%)와 비교하면 애플의 점유율은 2.1% 감소한 28%를 기록했다.

올 하반기에는 애플워치7이 시장 점유율 회복에 도움이 되는 제품이 될 전망이다. 애플워치7은 오는 15일부터 한국을 비롯한 50여 개국에 출시된다.

애플워치7는 전작에 비해 화면 크기는 20% 더 커지고 베젤은 40% 더 얇아졌다. 화면을 더 크게 만드는 최적화된 새로운 쿼티 키보드를 채택했다. 이것은 33% 더 빠른 충전 속도, IP6X 수준의 방진 기능을 지원하는 최초의 애플워치이다.

삼성전자는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추세다. 삼성전자의 2분기 스마트워치 시장 점유율은 7.6%로 전년 동기 대비 6.8% 늘었다. 이는 애플, 화웨이, 아이무, 어메이즈핏 등 선두 기업 중 유일한 성장이다.

8월 말 삼성전자는 갤럭시 워치 4를 출시했다. 갤럭시 워치 4는 웰빙 강화, 구글과의 통합, ‘원 UI 워치’ 설정 등의 기능을 갖고 있다.

애플과 삼성전자도 고급 브랜드와의 제휴를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애플은 2015년부터 에르메스와 협력하여 신제품을 출시해 왔으며 곧 출시될 예정이다.

지난달 삼성전자는 갤럭시 워치 4 클래식 톰브라운 에디션을 선보였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톰브라운과 손잡고 폴더블폰을 출시했다. 이번에는 갤럭시 워치와 별도의 조합이다.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는 또 다른 회사는 가민이다. 올해 2분기에 5위권에 진입한 기업이다. 게이머를 위한 ‘인스팅트 e스포츠 에디션’, 여성용 ‘릴리’, 피트니스용 ‘베뉴2’, 다이버용 ‘디센트 MK2S’ 등 회사의 신제품이 출시됐다. 판매 확대를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올해 5위권에서 제외됐던 어메이즈핏도 신제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어메이즈핏은 오는 12일 열리는 신제품 발표회에서 신형 GT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스마트워치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당분간 애플이 1위 자리를 유지하겠지만 점유율 변화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광고